Login| Join| Favorite| Location
HOME
센터소개
심리검사
소아청소년상담
성인상담
센터이용안내
게시판
닫기
상위메뉴로 이동
인사말
상담진 소개
찾아오시는 길
닫기
상위메뉴로 이동
상담게시판
공지사항
닫기

게시판

게시판
  • 상담게시판
  • 공지사항

공지사항

[매거진] 공황장애 급증, 5년간 2배로 늘어..치료는 어떻게?
관리자 2017-03-20
     조회 : 3
 






공황장애 급증, 5년간 2배로 늘어,, 치료는 어떻게?














국내 공황장애 환자가 최근 5년(2010~2015년) 새 2배 가량으로 급증했다. 공황장애는

 갑작스러운 불안감 때문에 죽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질환이다












국민건강보험공단이 19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, 공황장애로 진료받은 환

자는 2010년 5만945명에서 2015년 10만6140명으로 연평균 15.8%씩 증가했다. 여

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았고, 증가율도 여성(17.9%)이 남성(13.6%)보다 컸다.






2015년의 인구 10만 명당 연령대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, 남성의 경우 40대가 310명

으로 가장  많고 50대(275명), 70대 이상(269명)이 뒤를 이었다. 여성은 40대와 60대

가 316명으로 가장 많고 50대(314명)가 뒤를 이었다. 가장 큰 증가 추세를 보인 연령

층은 70대 이상으로, 2010년 82명에서 2015년 276명으로 3.4배나 늘었다.






이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"최근 유명인들이 공

황장애에 걸린 사실을 밝히면서 대중의 부정적 인식이 바뀌고 바로 정신과를 찾는 환자

수가 늘었다"며 "특히 비중이 높은 40대·70대 환자들은 큰 스트레스로 인한 공황장애

를 겪는 것으로 보인다"고 말했다.





공황장애는 몸의 자율신경계를 조절하는 부분이 과민반응해 뇌의 신경전달물질 작용

에 이상이 생기면서 발생한다. 생물학적·유전적 요인, 어린 시절의 충격, 스트레스 등

이 원인이다. 공황장애 초기에는 두근거림·식은땀·어지럼증·근육경직·과호흡 등의

증상이 나타난다. 대부분 발작은 20~30분 정도 지속되는데, 한번 발작을 겪으면 이후

에도 불안감이 커져 지하철·버스·엘리베이터 같은 밀폐된 공간이나 사람이 많은 곳에

가기를 꺼리게 된다. 공황장애 증상이 나타나면 가벼운 불안감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

은데, 제때 치료받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돼 술이나 마약 등의 약물에 의존하거나 심한

경우 자살의 위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.





공황장애 환자는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받는다. 약물치료 시 항우울제나 항불안

제를 주로 쓴다. 인지행동치료는 공황장애로 인해 느껴지는 몸의 감각에 지나치게 예

민하게 반응해서 느끼는 불안감을 교정하는 식이다. 공황장애가 주는 감각에 반복적으

로 노출시켜 불안감을 줄이는 노출 요법이나 호흡법, 근육이완훈련 등이 있다. 공황장

애는 치료를 받아도 재발 우려가 크다. 평소 충분히 잠을 자고 스트레스를 피해야 한다.
















출처 :